나는 이 소식을 그만님의 [오늘의 댓글] 문화일보 기사 논란 세트에서 처음 접했다. 요즘 웃을 일이 별로 없었는데 그만님 글 보면서 깔깔 크게 웃었다. 전해준 것은 그만님이지만 소스를 제공한 것은 문화일보이니 제대로 내 스트레스트를 풀어준 것에 대해 문화일보에게 감사해야 하나 그만님에게 감사해야 하나?

일전에, 신문기사를 직접 링크하지 않고 네이버 기사를 링크하는 것에 대해 비판하는 민노씨에게 '신문사들이 링크를 자주 바꿔서'라고 변명했는데 이제 변명거리가 하나 더 늘었다.

'신문사들이 댓글을 가끔 막아서'.

오늘 문화일보에 가보니 이 삽질이 얼마나 대단한 삽질이었는지 한눈에 보여주는 자료가 있더라. 아래 캡처는 오늘 문화일보 정치, 종합 분야의 가장 많이 본 뉴스 화면이다.

이 캡처 화면에서 네티즌들을 사랑하지 않을 수 없는 이유를 또 하나 발견할 수 있다. 가장 많이 본 뉴스(정치, 종합)의 대부분을 이지스함과 관련된 기사가 차지하고 있는 것도 그렇고 언론모독… 사이비 기자만 만났나를 탑에 올려놓은 것.

앞으로 '소설녀'라고 불릴지도 모를 이미숙 기자가 쓴 위 기사는 요즘 논란인 취재지원선진화 방안에 대한 언론들의 반발과 물려 쓴웃음을 짓게 만든다.

« PREV : 1 : ··· : 40 : 41 : 42 : 43 : 44 : 45 : 46 : 47 : 48 : ··· : 78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