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평론과 트랜스포머

Posted 2007. 7. 1. 13:29

트랜스포머가 역대 최고의 관람 평점을 기록했다고 한다. 아직 보지 못했지만 입소문만으로도 그 비주얼이 평범한 사람의 상상력을 뛰어넘는다는 걸 짐작할 수 있겠더라.

이런 류(?)의 영화에 양념처럼 따라 붙는 극과 극의 평가에 대한 이야기를 보면서 지적 허영이 충만한 시절에 읽었던 영화비평 원론서가 생각나서 글 하나 긁적인다. 에디슨이 만든 활동 사진(vistascope)을 보고 기자가 적었다는, 그러니까 어떤 의미에선 영화평론이라고 할 문장이 '모두 진짜 같았다'로 끝난다는 사실과 토키 영화가 등장했을 때 당시의 많은 영화 비평가들이 무성영화의 예술성을 토키 영화가 따라올 수 없을 거라고 비판했다는 사실이 생각나서 말이다.

20세기의 물리학적 발견에 뿌리를 두고 점점 강해지는 컴퓨팅 성능으로 현실화된-그러니까 시각화된- 요 근래의 헐리우드 특수효과 영화에 대한 가장 최고의 감상평은 역시 '진짜 같았다'가 아닐까 싶다. 10년 전, 쥬라기 공원을 보고 공룡이 진짜 있는 줄 알았다니까,라고 말했던 사람들이 요즘에 다시 DVD를 돌려 보면서 특수효과가 어색해,라고 말할 정도로 눈이 높아졌음에도 여전히 특수효과에 대해 이야기한다는 건 아직도 발전할 가능성이 남아 있다는 이야기겠지. 그러니까 이 이야기를 돌려서 말하면 어느 누구도 필름 영화에서 재생된 동작의 자연스러움, 색감의 사실성, 장면과 음향의 일치성 등을 따지지 않게 된 것처럼, 특수효과 영화가 특수효과를 떠나서 내러티브로 평가 받는 시대가 오려면 디지털 기술이 더 갈 곳이 없을 정도로 발전한 후에야 가능하지 않을까, 그런 생각을 한다는 뜻이다. 그 전에는 에디슨의 기술에 감탄했던 것처럼 그 기술의 놀라움에 감탄하는 것이 현실적이고 정당한 평론 아닐까 그런 생각도 함께.

이런 가정에서 논의를 더 진행시키면, 특수효과 영화라는 타이틀을 달고 나온 영화가 내러티브가 허접하다는 이야기를 듣는 건 두 가지 의미로 해석이 가능한 것 아닐까 싶다. 그러니까, 특수효과가 너무 허접해서 내러티브에서라도 의미를 찾고 싶은데 그것조차 허접하다는 경우와 특수효과가 너무 뛰어나서 내러티브에서라도 단점을 찾아야겠다는 경우.

비평가적인 입장에서 영화를 음미하는 사람이 아니라 한 때의 여가를 영화를 통해 즐겁게 소비하려는 라이트한 영화팬 입장에서, 앞으로의 특수효과 영화에 대한 평론을 어떻게 받아들여야 할 지에 대한 개인적인 팁이랄까 그런 것을 주고 싶었는데 잘 표현되었는지 모르겠다.

결론은, 영화의 내러티브를 이해하고자 하는 헤비한 영화팬이라면 당분간 특수효과로 가득한 영화에선 관심을 끄라는 것이다. 만드는 사람들조차 기술을 100% 이해 못하고 그 기술이 어떻게 발전할지 궁금해하는 판에 거기서 기술 이상의 것을 발견하려는 것은 -의미는 있을지언정- 조급한 시도임에 분명하니까. 특수효과 영화에서 중요하지도 않은 내러티브를 강요해서 무엇할 것이냐는 항변을 존재하는 건 다 이유가 있다. 그렇지 않으면, 오래전 무성영화의 예술성을 높게 평가하고 토키 영화를 거부했던 일군의 영화 비평가 무리처럼 시대에 뒤쳐진다는 소리 듣게 될지 모르니까 말이다.

  1. BlogIcon 민노씨

    | 2007.07.02 07:30 | PERMALINK | EDIT | REPLY |

    트랜스포머는 개인적으로 굉장히 궁금한 영화인데요.
    영화 자체의 '시각적인 쾌감'에 큰 기대를 하는 것이고, 영화적 '비전'을 기대하는 것은 아닙니다.

    딱히 관련이 있을까 싶지만..
    트랙백 보냅니다.

    p.s.
    이 글은 몹시 흥미로워서 여러번 읽었는데요.
    어떤 나름의 대답을 하고 싶은 마음이 생기는데, 그게 뭔지 모르겠네요.. ㅡㅡ;;

  2. BlogIcon 배움군

    | 2007.07.02 09:20 신고 | PERMALINK | EDIT |

    이런 기술지상주의적인 시각에 반론이 없을 수 없겠지요. 반면에, 올블에서 인기 없었던 것으로 봐서 너무 당연한 시각인지도 모른다는 생각도 드네요.

    트랙백 보내주세요.

  3. BlogIcon 키노씨

    | 2007.07.02 10:12 신고 | PERMALINK | EDIT |

    트랙백 보낸다고 생각하고선 깜빡했네요. ^ ^;;
    좀 전에 보냈습니다. : )

  4. BlogIcon grokker

    | 2007.07.03 00:0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저도 이영화 꼭 보고싶은 영화중에 하나인데 아직 못봤습니다. 전 특수효과가 쓰였는지 안쓰였는지 모르게 쓰이는게 좋던데요.

    물론 이렇게 내놓고 쓰고 그걸 즐겨보는 것도 재미가 있지만 말입니다.

  5. BlogIcon 배움군

    | 2007.07.03 14:14 신고 | PERMALINK | EDIT |

    그로커님 말씀에서 재미 있는 걸 떠올렸습니다.

    시몬이라는 영화가 있죠? 실패만 하던 감독이 가상의 여배우를 만들고 그 여배우에 열광하는 대중을 속이는 영화. 물론 그 영화의 여배우는 실제였지만 컴퓨터 그래픽이 연기한 송혜교와 실제 송혜교의 연기를 사람들이 구분하지 못하는 시대가 오고, 그런 시스템을 지금 PC 사용하는 것처럼 사용하는 날이 온다면 내러티브니 미장센이니, 지금은 아무도 이야기하지 않는 그런 이야기에 사람들이 다시 열광하게 될지도 모른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문득, 동사서독이 요즘 개봉했으면 어떤 평가를 들었을까 궁금해지네요(혹시 보셨나요?). ;-)

  6. BlogIcon 가즈랑

    | 2007.07.03 13:52 | PERMALINK | EDIT | REPLY |

    가벼운 시각으로 영화를 보는 관객 여기 한명 더 있습니다. ^ ^; 저도 nova님처럼, 평론가들이 이런 류의 영화에 줄거리부재를 꼬집는 것을 볼 때마다 초점이 엇나간 듯한 느낌을 받습니다.

  7. BlogIcon 배움군

    | 2007.07.05 17:07 신고 | PERMALINK | EDIT |

    답 댓글이 늦었습니다. 코멘트 목록을 치워버렸더니 가끔 불상사가 생기네요 ;-)
    사실은, 이런 기술에 대해 전문적으로 평가하는 영화전문가는 왜 없을까 그런 생각을 많이 합니다. 우리 현실에서 기술과 문학의 결합이란 요원한 일인지도 모르겠지만요.

  8. BlogIcon

    | 2007.07.06 14:05 | PERMALINK | EDIT | REPLY |

    저도 <시몬> 꽤 인상 깊게 봤어요..
    이야기가 좀 늘어지긴 했지만, 충분히 나중에 기술이 발전하면 가능한 일이 아닐까 싶어요.. 좀 섬뜩하지요..

  9. BlogIcon 배움군

    | 2007.07.06 14:21 신고 | PERMALINK | EDIT |

    아마 10대, 20대, 30대의 전지현 데이터가 가격이 다르겠죠. ;-)

« PREV : 1 : ··· : 44 : 45 : 46 : 47 : 48 : 49 : 50 : 51 : 52 : ··· : 95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