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Posted 2008. 3. 20. 22:11

블로그는 어때야 한다??

전, 질문을 바꾸는 걸 좋아합니다. 위 질문도 바꿔보죠. '올블로그는 어때야 한다?' 혹은 '티스토리는 어때야 한다?' 등으로요. 대상만 바뀌었을 뿐인데 질문을 받아들이는 태도는 많이 달라질 수 있습니다.

이 경우 태도가 달라지는 이유는 올블로그나 티스토리를 공적인 것으로, 블로그를 사적인 것으로 인식하기 때문입니다. 여기서 엄연한 사실은, 올블로그나 티스토리가 개별 블로그의 집합이라는 것이죠. 올블로그가 어때야 한다, 티스토리가 어때야 한다라는 주장이 블로그는 어때야 한다라는 주장으로 이어지는 이유가 거기에 있습니다. 사석에서 만난 어느 블로거의 비유처럼, 개별 블로그와 메타사이트들이 만들어가는 세상을 자유민주주의 체제라고 본다면, 개별 블로그에 대해 어떤 요구를 하는 목소리를 자유민주주의 시민의 올바른 모습을 그려나가는 행위로 해석할 수 있습니다. 필요한 일이고 가치 있는 일이라는 뜻입니다. 따라서, 블로그를 '툴'로 보든지 '소통'으로 보든지 블로그는 어때야 한다라는 질문과 그에 대한 응답은 앞으로도 계속되어야 합니다.

시민에게 요구되는 그 많은 덕목을 생각해 보십시오. 블로그의 다양성만큼이나 올바른 블로그를 요구하는 목소리도 다양합니다. 비트손님은 '오해'라고 표현했지만, 블로그를 대안미디어로 평가하는 사람들은 블로그의 한 가능성을 이야기하고 있을 뿐이지 모든 블로그가 그래야 한다는 당위론을 주장하는 건 아닙니다. 그걸 당위론인 것처럼 쓰신 비트손님이 '오해'를 만연시키고 있는 것이죠.

서비스 혹은 툴 논쟁 역시 마찬가지입니다. 네이버 블로그의 단점을 이야기하면 그런 서비스를 쓰는 네이버 블로거가 멍청하다는 뜻으로 해석하는 사람들, 네이버 블로거가 멍청해서 네이버 서비스가 그 지경이라고 주장하는 사람들, 이런 사람들이 없다면 우리는 노이즈 없이 더 나은 블로깅 툴, 블로깅 서비스에 대해 논의할 수 있었을 겁니다. '편을 갈라 옥신각신'이라고 표현하시기 전에, 스스로에게 이러한 논쟁이 정말 중요한 것이 아니라고 생각하는지 되물어보십시오. 블로그가 '소통'이라면, 소통을 방해하는 툴, 서비스에 대한 비판은 자연스러운 것이고 바람직한 것입니다. 그 옥신각신하는 논쟁 자체가 블로그라는 그릇에 담겨 있는 메시지인 것을요.

비트손님의 글은, 읽기 좋지만, 블로그가 '메시지'라고 하면서 이제는 소수가 되어버린 어떤 메시지들을 폄하하고 있습니다. 그것이 대중적인 감성에 비추어 선택한 메시지라고 해도 티페이퍼라는 다분히 공적인 매체에 쓰는 글이라면 자신의 태도와 표현에 좀 더 명확성을 기해야 했다는 의미에서 몇 가지 첨언했습니다.


'experimental > itdane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10) 2008.03.20
잇다넷 - 작업기록  (6) 2007.04.27
잇다넷 글 분류에 대해  (2) 2007.04.27
잇다넷 운영에 대한 내 생각  (5) 2007.04.06
블로그카페를 살펴 보고  (9) 2007.04.05
  1. BlogIcon 비트손

    | 2008.03.20 23:10 | PERMALINK | EDIT | REPLY |

    의미있는 지적과 논평 감사드립니다. 제가 의도한 바가 그렇지 않음에도 불구하고 제가 대안미디어로써의 블로그의 가능성을 간과하거나 폄하하는 것으로 이해하신걸 보면 아직 제 표현이 많이 서투르다는것을 깨닫게 됩니다.

    두가지 정도만 첨언하자면 ,먼저 올바른 블로그 내지는 블로깅을 규정하고자 하는 의도는 전혀 없었음을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제글의 서두에서 밝힌바와 같이 초보 블로거의 한사람으로써 단지 블로그민주주의의 모든 주권을 가진 블로거들의 다양한 가치들이 인정되었으면 하는 바램에서 출발한 지극히 개인적인 글이었구요. 대안미디어로써의 블로그의 역활에 대해서도 그 누구보다 깊은 관심과 애정이 있는 것이 사실입니다. '오해를 만연시킨 당위론' 정도로만 이해해주신데 대해서는 제가 표현하고자 하는 의도가 잘못 전달되었음을 먼저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두번째 소통을 방해하는 툴, 서비스에대한 비판에 대해서는 항상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또한 그런 토론에서 발생하는 담론의 가치를 높이 평가합니다. 제가 우려하여 '옥신각신'이란 표현을 사용한 경우는 그런 논쟁의 원천적인 필요성을 부정한 것이 아니라 자신이 속한 툴이나 서비스에 대한 맹신으로 인해 타인의 주장이나 논조를 배격해야할 것 정도로 이해하고 토론의 흐름조차 단절시키는 일부의 경우가 안타까웠기 때문입니다.

    소수가 되어버린 어떤 메세지를 폄하할 생각은 전혀 없었습니다. 항상 티페이퍼 발행에 앞서 고민이 많은 것이 사실입니다. 어떤 이슈나 현상에 대해 논평하거나 제 의견의 일부를 공적인 매체를 빌어 싣기에는 부족한점이 많기 때문입니다. 언제까지가 될지는 모르겠지만 말씀처럼 제 태도와 표현에 좀 더 명확성을 기해서 글을 쓸수 있도록 자중하겠습니다.

    추.
    지금은 모든 오해가 풀리고 존경하는 블로거 중의 한분이지만 과거에 제가 쓴 글에 "이뭐병도 아니고"라는 표현을 쓰셔서 잠시동안 블로그를 접어야 하는건 아닐까하는 회의감이 들게 했던 그 어느 분의 글보다는 한결 순화된 비평이지만 그래도 잠시동안 저를 멍하게 만드는 묘한 표현들이 많네요. 좀 더 신중한 사색과 글쓰기를 위한 충고 정도로 이해해도 될런지요?

  2. BlogIcon 배움군

    | 2008.03.21 00:30 신고 | PERMALINK | EDIT |

    올블로그라는 블로그 커뮤니티에 논쟁을 터부시하는 분위기가 팽배해 있습니다. 비트손님조차, '소소하고 평범한' 이야기와 '거창한' 이야기를 가르고 있습니다. '거창한' 이야기들이 올블로그를 점유하고 있는 것을 비난하는 목소리도 커지고 있구요. 거창하다고 표현했지만, 사실은 '논쟁적인'글에 대한 반발이라고 생각합니다. 저도 그러한 반발에 동감하는 편이구요.

    여러 목소리 중에 이런 논쟁적인 글이 올블로그 상위를 차지하는 건, 사용자와 시스템 모두에 책임이 있는 것이겠죠. 시스템의 한 부분을 책임지고 있는 분이라면, 어떤 개인의 목소리를 '오해'라고 하거나 '필요 없다'라고 하는 대신 다른 목소리를 더 잘 전달하는 방법을 고민하고 권고하는 것이 옳았다고 생각해서 몇 마디 첨언했습니다.

    결과적으로, 저와 비트손님의 소통을 통해 저 같은 오독을 하는 사람이 줄어들기를 바란다는 것이 제가 보내는 메시지가 되겠네요.

    비트손님의 글과 큰 관련이 없어 보이는 이야기나 다소 강한 표현이 있는 것은 티페이퍼에 대한 반응이라고 생각해주시면 고맙겠습니다. 실제로 그렇기도 하구요. 이런 글 때문에 '블로그 할 맛'을 잃으시면 겁나서 이런 글 못 쓰게 됩니다요. ;-)

  3. BlogIcon 민노씨

    | 2008.03.21 01:08 | PERMALINK | EDIT | REPLY |

    "블로그는 어때야 한다라는 질문과 그에 대한 응답은 앞으로도 계속되어야 합니다." : )

    읽기는 진작에 읽었는데, 댓글은 이제야. ㅎ

  4. BlogIcon 배움군

    | 2008.03.21 01:18 신고 | PERMALINK | EDIT |

    댓글 안 남겨도 '블로그 할 맛' 안 잃습니다. ㅎㅎ

  5. BlogIcon 민노씨

    | 2008.03.21 01:26 | PERMALINK | EDIT | REPLY |

    저는 댓글이 너무 없으면 좀 허전하던데 말이죠.
    특히나 추천은 꽤 많은데 댓글이 없을 땐, 서운한 감정마저.. ㅎ

  6. BlogIcon 쿨짹

    | 2008.03.21 08:43 | PERMALINK | EDIT | REPLY |

    전 거창한 이야기들은 잘 몰라서 안쓰죠. ㅎㅎ 일상의 소소함이 딱 제 수준입니다. (뭐 수준이 높거나 낮거나를 떠나서 그냥 그렇단 얘기죠. 쓰고 보니 이런 댓글을 달 분위기가 아닌 것도 같군요.) :)

  7. BlogIcon 알게뭐야

    | 2008.03.21 10:4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좋은 글 잘 읽고 갑니다.^^

  8. BlogIcon 칫솔

    | 2008.03.21 22:28 | PERMALINK | EDIT | REPLY |

    블로그는 이래야 한다는 논쟁과 함께 이제는 블로그는 이랬더라라는 결과론적 논쟁도 나와 줬으면 싶습니다. 공부좀 하게. ^^

  9. BlogIcon 이승환

    | 2008.03.24 12:27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맞아요, 댓글 없으면 허전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하나...

  10. BlogIcon 점프컷

    | 2008.03.24 16:58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블로그를 대안미디어로 평가하는 사람들은 블로그의 한 가능성을 이야기하고 있을 뿐이지 모든 블로그가 그래야 한다는 당위론을 주장하는 건 아닙니다."

    많은 분들이 요 부분을 혼동하고 있는듯 합니다. 관련글 엮어놓을께요.

« PREV :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 ··· : 1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