즐거움

Posted 2008.02.26 12:11

블로깅의 즐거움이 아니라 네트워크의 즐거움이라고 부르겠다.

내 오프라인 친구-몇 되지 않는다-를 생각해보면 내가 좋아하는 사람들의 유형은 너무 뻔하다. 그것이 비꼼이거나 공감이거나, 적절한 유머를 섞어 나를 당황하게 만들거나 킥킥거리게 만드는 사람. 내가 좋아하는 사람의 최소 한도이자 최대 한도는 즐거운 대화가 가능한 사람이다.

모뎀 시절을 거쳐 블로그 시대에 도달한 온라인의 관계도 마찬가지인 것 같다. 뻔한 이야기를 늘어놓은 실용서의 한 부분을 카피한 책 이야기보다 '언젠가는 자기도 잘 나가는 포주가 되리라는 부푼 꿈을 안고 몇 푼 안 되는 일당을 꼬박꼬박 쟁여놓는 매춘부'라는 비유에 킥킥대고 있으니 말이다.

물론, 10년이 넘는 온라인 생활을 하면서 나도 변한 것이 있긴하다. 모뎀 시절, 내 거의 모든 여가 시간은 천리안의 포럼, 채팅, 소모임에서 웃고 떠드는 데 소비되었다. 게시판 시절엔 내 심경을 긁는 자가 나타나면 없는 여가도 만들어 키보드워리어짓을 했다. 블로그 시대에 이르러선 인터넷 글 쓰기는 모든 일 중에 가장 우선 순위가 낮은 일이 되어버렸다. '바쁘다'는 말은 와이프가 놀아달라고 할 때 쓰는 말이기도 하지만 업데이트되지 않는 내 블로그를 위해 준비된 변명이기도 하다. 이런 내  변화가 스스로도 약간 실망스러운 것은, 내 여가 시간의 상당 부분은 여전히 온라인 글 읽기에 사용되고 있지만 내가 좋아하는 글에 대해 반응할 방법이 종내에는 텔레파시 밖에 없게 되는 것 아닌가 그런 생각이 들어서다(인류의 발전은 너무 더디다).

그래서 가끔 이런 식의 반응이라도 보여야 하는데 그 대상이 너무나 많다는 것이 문제다. 그래서 이 기회를 빌어 한 마디.

나를 모르는, 혹은 내가 당신 블로그를 스토킹하고 있다는 것을 모르는 수많은 즐거운 블로거들이여, 감사하다. 이 글을 보고 있을 당신은 대개 이 글의 감사 대상이기도 할 것이다.

P.S. 이 글을 보지 못하는 내가 좋아하는 블로거들은 텔레파시를 연마하시기 바란다.

신고

'blah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다른 곳에서 또 만납시다~  (0) 2008.03.31
즐거움  (10) 2008.02.26
올블로그 행사 가시는 분 있으신가요?  (11) 2008.01.26
민노당, 너무 하는 것 아냐?  (2) 2007.11.24
뭔가 이상해 ^^;  (6) 2007.11.17
블로그 주소 추가했습니다.  (6) 2007.10.07
« PREV : 1 : ··· : 11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 : 183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