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대업 때문에 진 선거였어?

Posted 2007. 6. 27. 07:43

2002년 대선은 12월 19일.

"병역비리 덮는 자들과 전쟁선포" '시한폭탄' 출소 관련인사 초긴장 [대선의 새 변수] '쪽집게' 김대업 씨 'X파일' 공개임박, 아마 이 보도로 시작한 오마이뉴스의 김대업 공세는 2002년 5월.

한나라당 서청원 대표는 이에대해 "김 씨는 전과6범의 사기꾼"이라며 "증거가 있다면 떳떳하게 공개하라"고 공세를 폈다.
이회창 후보 장남 병역비리의혹 쟁점 한국경제 | 2002-08-02 17:33

공당 대표가 쓰는 판이니, 이미 저 시점엔 김대업을 사기꾼으로 부르는 건 일상적이었고 10월이 되니 검찰 조사 결과가 발표되지. 복거일이 말한 것처럼 엄청난 인원과 월권에 가까운 파격적인 조사에  힘 입은 빠른 결론이랄까? 이와 관련된 당시 기사를 동아일보 중심으로 몇 개 링크.

그 이후에 한나라당 쪽에서 김대업을 어떤 식으로 이용했는지 보여주는 기사 한 꼭지.

문석호 민주당 대변인은 논평에서 “한인옥씨가 기양으로부터 10억원을 받았다는 확실한 물증과 증언이 나왔다”며 “왜 받았는지, 어디에 썼는지 한씨가 직접 밝혀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대해 한나라당은 “민주당이 ‘제2의 김대업’ 사건을 조작하려 하고 있다”며 강하게 반박했다. 범박동이 지역구인 김문수 의원은 “10억원의 전달자로 지목된 장순예씨는 한인옥씨와 전혀 관련이 없다”며 “허위사실을 보도한 <시사저널>에 대해 법적 대응을 하겠다”고 말했다.
한나라-민주 '기양비자금' 재공방 | 한겨레 2002-11-06 21:53

당시 한나라당 입장에서 이회창 아들 병역비리 의혹은 그냥 묻어두는 것이 좋은 사안이므로, 다른 당의 공세에 대응하기 위한 카드로 김대업 사건을 적극적으로 이용하기 힘들었다는 측면은 있지만 간간히 "제2의 김대업"이라는 언급을 볼 수 있다는 점에서 그 사건이 대선에 어떤 영향을 주었는지 판단하는 건 어렵지 않을 것 같다.
이회창 지지자와 반대자의 결속을 강화하는 것에 도움이 되었다는 분석이라면 모를까, 지금에 와서 한나라당이나 그 지지자들이 김대업을 2002년 대선의 폐인패인으로 꼽는 이유는 좀 다른 목적이 있는 것 같은데 말야.
더 이해할 수 없는 것은 이 사안을 이번 선관위 조치와 연관짓는 사람들이 있다는 것.  이번 선관위 조치 같은 것들이 있어야 제2의 김대업을 막을 수 있다는 뜻인지 당시에 선관위가 지금과 같은 의지가 있었다면 김대업이 나타나지 않았을 것이란 뜻인지. 도통 알 수 없는 둘 간의 연결 고리를 고민하다가 결국 글 하나 썼다. 마찬가지로 황우석 사태 때 황색 언론의 받아쓰기, 과장 보도와 그걸 퍼나르는 황빠들에게 일침을 가한 것은 브릭과 과갤이었고 그 역시 퍼나르기라는 형태로 전달되었지, 이번 선관위 조치는 황색 언론은 걍 두고 브릭과 과갤 같은 곳의 말할 권리를 제한하겠다는 거 아닌가? 김대업, 황빠들 막을 수 있으니 선관위 지지한다는 말, 나 같음 그렇게 쉽게 못 할 것 같은데?

솔직히 말하면, 원인(김대업, 황빠)과 결과(선관위 지지) 사이에 인과관계가 있기나 한거야?
  1. BlogIcon 민노씨

    | 2007.06.27 09:00 | PERMALINK | EDIT | REPLY |

    이 글 읽으니 최근에 본 YTN의 돌발영상
    ['자라'를 죽여라]가 생각나네요. : )
    http://www.ytn.co.kr/_ln/030201_200704201347553809
    (3분 30초).

  2. BlogIcon 배움군

    | 2007.06.27 09:04 신고 | PERMALINK | EDIT |

    자신들도 김대업을 이용하면서 순전히 피해자인 척 하는 건 어이가 없어요.

  3. BlogIcon 민노씨

    | 2007.06.27 09:42 | PERMALINK | EDIT | REPLY |

    노바님 덕분에 간단히 포스팅 하나 했습니다.
    트랙백 보냅니다. : )
    * http://minoci.net/128

  4. BlogIcon 기린아

    | 2007.06.27 09:55 | PERMALINK | EDIT | REPLY |

    음, 제가 대선 당시 노무현을 찍었다는 사실을 이야기 해도 믿지 않으시겠군요. 에효. 뭐든지 반대하면 다 친 한나라당 입니까? ㅉㅉㅉ

  5. BlogIcon 배움군

    | 2007.06.27 16:36 신고 | PERMALINK | EDIT |

    위 글 어디에 기린아님을 친 한나라당에 연관짓는 문장이 있는지요? 혹 그렇게 오해할 문장이 있다면 오해를 푸세요. 링크에 걸려 있듯이 김대업과 선관위를 연관짓는 분에 속하시는 겁니다. 전 그게 이해가 안 된다는 것이구요.

  6. BlogIcon 미디어몹

    | 2007.06.28 16:46 | PERMALINK | EDIT | REPLY |

    novakim 회원님의 포스트가 미디어몹 헤드라인에 링크되었습니다. 다음 헤드라인으로 교체될 경우 각 섹션(시사, 문화, 엔조이라이프, IT) 페이지로 옮겨져 링크됩니다.

  7. intherye

    | 2007.06.28 17:11 | PERMALINK | EDIT | REPLY |

    "이번 선관위 조치 같은 것들이 있어야 제2의 김대업을 막을 수 있다는 뜻인지 당시에 선관위가 지금과 같은 의지가 있었다면 김대업이 나타나지 않았을 것이란 뜻인지."

    원숭이 엉덩이랑 바나나를 연관 짓고, 심지어 부끄러워하기까지 하는 겸손한 정신세계를 저로서는 도저히 이해할 수가 업ㅂ습니다..

  8. BlogIcon 배움군

    | 2007.06.28 21:11 신고 | PERMALINK | EDIT |

    너무나 건전한 정신을 가진 분들이 지나치게 많은 것 같다는 생각을 저도 가끔 합니다.

  9. BlogIcon 기린아

    | 2007.06.29 13:06 | PERMALINK | EDIT | REPLY |

    김대업을 한나라당에서 훗날 이용했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그건 근본적으로 반격을 위한 노력에 불과하지요. 김대업 관련된 증거들은 대부분 인정받지 못했고, 관련된 기사들중 일부는 명예훼손이 되었습니다. 인정받을수 없는 루머로 이긴 선거지요.

    선관위는 당연히 '루머'가 미치는 영향을 최소화 할 필요가 있는 사람들입니다. 누군가는 맞는 '사실'이라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대한민국의 절반의 사람들은 그 루머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합니다. 이 경우 제대로 된 증거가 필요한데, 증거가 부족했지요.

    이런 케이스 - 증거들이 무력화 되었고, 일부 기사들은 명예훼손 판정을 받은 - 를 선관위가 자기들의 룰에 반영하지 않을수도 있겠습니다만, 그것을 반영하는게 나쁜일이라고 생각하지 않습니다.

    선관위의 조치등이 김대업과 같은 상황을 최대한 막아주겠지요. 아니, 막으려는 노력 정도는 되겠지요.

    그리고, 저로서는 미디어 몹이 결론적으로 매우 불쾌하게 되었습니다. 제 글에 대한 반론인데, 정작 저에게는 연락이 없군요. 미디어몹이 저에게 꼭 연락해야 할 의무는 없겠습니다만, 제가 여기 다시 들르지 않으면 반론권을 보장 받을 길이 없었을 거라고 생각하니 좀 기분이 그렇네요.-_-;;

    @기린아

  10. 위서가

    | 2007.06.29 13:36 | PERMALINK | EDIT | REPLY |

    황빠 사태 때는 브릭과 과갤만으로는
    그 많은 황빠 누리꾼들을 이길 수가 있었을지.

    MBC PD 수첩, 프레시안,
    그리고 학술 비리에 엄격한 해외 대학들 덕분이 아니던가요 ?

    브릭과 과갤 사람들이 단순히 황까로 몰렸던 것은
    똑똑히 기억하는데요 -_- 삼성과 노성일의 알바라는 역공작이
    만만치 않았다는.

    황빠 사태는 오히려 선관위 지침이 바람직하다는 걸
    입증하는 사례일지 몰라도, 누리꾼들의 글쓰기와 퍼나르기가
    위험하지 않다는걸 보여주지는 못 한다고봅니다.

  11. BlogIcon 배움군

    | 2007.06.29 17:44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김대업 때문에 이긴 선거였다라는 가정에 동의하지 않는다고 글에 써 있지 않나요? 그런데 당연한 듯이 김대업 때문에 이긴 선거였다고 시작하시니 당황스럽네요. 당시 게시판 상황을 얼마나 정확히 기억하시는지 모르겠지만 8월쯤에는 김대업 이야기 꺼내면 노빠들도 그 사기꾼 이야기는 왜 꺼내냐고 했답니다. 김대업이 2002년 선거에서 노빠들에게 도움이 되었다는 가정 자체에 동의하지 않습니다.

    선관위야 금권 선거 막자고 만든 기관이고 거짓말에 대한 것이라면 명예훼손-2년이하의 징역이나 금고 또는 500만원이하의 벌금-이라는 형법으로 처벌 가능합니다. 김대업 역시 선거법 위반이 아니라 명예훼손으로 걸린 것이죠. 이번 선관위의 과도한 법해석을 옹호하는 근거로는 방향이 틀렸다는 생각이 드는데 아닌가요?

    황빠들 경우도 마찬가지입니다. 황빠들이 황우석에 대해 신앙에 가까운 믿음을 가지게 만든 것은 언론들이었죠. 황빠들이 한 것이라고는 그걸 확대 재해석하고 복제한 것 뿐입니다. 그 수많은 언론 보도의 허점을 지적하고 수정하게 만든 건 브릭과 과갤이었죠. 당연히 PD수첩이 가장 고생하고 가장 강력한 반론을 제시했습니다만, 브릭과 과갤을 든 건 그게 인터넷 게시판이기 때문입니다. 우리 지금 언론사에 대한 제한을 이야기하는 것이 아니라 인터넷 게시판과 사용자에 대한 제한을 이야기하고 있는 것 아니었나요? 그리고 PD수첩이 어려움에 처해 있던 그 시기에 황색 언론들의 수많은 황설기를 우습게 만든 것이 어디였는지 기억해 내시기 바랍니다.

    두 분이 말하는 선관위 조치의 긍정적인 면, 그건 반대로 인터넷의 부정적인 면에 대한 이야기이기도 하죠. 이미 두 분의 블로그에서 다른 여러분들이 말했던 것과 동일한 대답, 그런 부정적인 면에도 불구하고 누군가의 말할 권리는 더 큰 가치이다,라고 저는 생각합니다. 하물며 선관위가 제한하려는 것이 대선후보와 그 정당에 대한 말이라니 그 조치라는 것에 요만큼도 굴복할 생각이 안 드네요. 공인, 공당이라는 말이 허구가 아니라면, 어느 정도의 흑색선전에는 견딜 힘이 있어야 하는 것 아닌가요? 386은 주사파니까 전부 빨갱이라고 떠드는 신문이 있는 나라에서 네티즌-그러니까 국민- 입만 막아서 뭘 어쩌자는 것인지, 그리고 그런 조치에 찬성한다니 솔직히 어리둥절합니다.

« PREV : 1 : ··· : 66 : 67 : 68 : 69 : 70 : 71 : 72 : 73 : 74 : ··· : 1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