백번째 포스팅 자축

Posted 2007.05.20 22:01
grokker님의 300을 보고 '나는'이라는 생각이 들었다. 관리자 화면에서 확인하니 아래와 같은 정보가 나타난다. 티스토리에 와서 글을 백개나 썼다는 걸 확인하니(발행 안 해도 글은 다 글이다) 스스로에게 장하다는 생각이 들었다.
  • 개설일 - 2006.06.10
  • 글 - 100개
  • 댓글 - 442개
  • 트랙백 - 47개
  • 방명록 - 17개
특히, 300개에 가까운 댓글을 남겨주신 방문자들께 감사 드려요. 그 사랑을 먹고 백개 글을 토해낼 수 있었습니다. 저 외롭게 만들면 금방 토라지는 사람이에요. 앞으로도 잘 부탁드립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커먼 사내자식이라 저런 차칸 약속은 못 드리지만 말입니다. ;-)

'blahblah' 카테고리의 다른 글

슈렉3, 그리고 오랜만에 가 본 시장  (11) 2007.06.07
미투데이 백일 축하  (10) 2007.06.04
백번째 포스팅 자축  (17) 2007.05.20
낙태 권리 - 민노당, 너마저  (10) 2007.05.17
내 인생의 책들  (6) 2007.05.08
군포시 태을제 불꽃놀이  (3) 2007.04.28
« PREV : 1 : ··· : 90 : 91 : 92 : 93 : 94 : 95 : 96 : 97 : 98 : ··· : 183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