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과 속

Posted 2008.03.30 07:12

아래 골빈해커 님의 설명이 있습니다. 닉을 쓰신 것은 맞지만, 화가 난 상태에서 문제가 되었던 첫 번째 글을 쓰는 중 잠시 쓰셨다고 합니다. 단순한 캡처 하나로, 그 이후에 쓰여진 사과문까지 엮어 여러 사람의 인품을 의심한 점 사과 드립니다. 이 글 보신 분, 보셨던 분 오해 푸셨으면 좋겠습니다.
30일 오후 1시 15분에 추가했습니다.



가즈랑 님이 골빈해커 씨의 행동에 대한 댓글을 남겼다. 남겨주신 링크에서 아래와 같은 글을 보았다.

글을 지운 이유를 짐작할 수 있는 아래와 같은 댓글이 달려있었다.

2008/03/29 21:5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런가요? 그렇다면 해당글은 삭제하죠.. 뭐 그렇구나 생각하고요. 전 제가 노이즈마케팅한다는 말로 알았네요. <http://jugug.net/69#comment2230848>

진위 여부가 불투명하다고 하니 문제를 제기하신 분도 본인이 본 것은 아닌가보다. 궁금해져서 관련 글들을 찾아봤다.

# 하하 08/03/29 01:40 | Reply | Delete #
법적 조치와 언론에 알려서 한번 뜨거운 맛을 보여줘야 합니다. 골빈해커님 정말 닉네임 잘 지으신듯... 네이트온 대화명 보니 노이즈 마케팅 중이라고 적혀있던데 정말 대단하신 분인 것 같아요. <http://event.allblog.net/index.php?pl=174>

내가 찾은 바로는 골빈해커 씨의 네이트온 닉네임에 대해 최초로 언급한 글이다. 골빈해커 씨의 xxx님과 블로거 여러분들께 드리는 사과문이라는 글이 올라온 것이 28일 15시 20분 경이고, 블칵 대표의 마지막 사과문이 올라온 시간은 29일 14시 40분 경이다. 사과한 사람의 행동으로 보이지 않고 꾸지람을 들었다는 사람의 행동으로도 보이지 않는다. 사과문이라고 이름을 달고 나온 모든 글들의 진정성을 한 방에 날려 버리는 일이라고 할 밖에.

이 일이 누군가의 음해성 거짓말인지, 나도 궁금하다. 이에 대한 답을 듣지 못하거나 저런 닉을 썼다는 것이 사실이라면 블칵에 대한 실망감으로, 저런 닉을 쓰지 않았다면 기본적인 인성에 대해 의심한 것에 책임을 지는 의미로, 나 역시 올블에서 탈퇴해드리겠다.


하늘이의 생각나무 » Blog Archive » 이번 사건의 입장을 정리하며.

무슨 이유에선지 위 글로 트랙백이 안되고 있기 때문에 리플로 이 글의 링크를 남겼다.

신고

'issue and topic > ludicrousness' 카테고리의 다른 글

안녕 Tistory  (1) 2013.02.12
겉과 속  (8) 2008.03.30
부족한 사과  (5) 2008.03.29
근본주의  (12) 2008.03.19
바쁘다  (8) 2008.03.09
세계적으로 놀아주시는 2MB 대변인 이동관 씨  (7) 2008.03.09
« PREV : 1 : 2 : 3 : 4 : 5 : 6 : 7 : ··· : 183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