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히 이경숙 인수위원장은 `영어로 하는 영어수업'에 대한 일각의 반발을 염두에 둔 듯 농담조로 영어 안하겠다는 사람들 (영어) 배우기만 해봐라며 `일침'을 놓기도 했다.

영어는 잘 하는지 모르겠지만, 개념은 안드로메다에 두고 온 것이 분명한 이경숙 씨가 연일 화제다. 천박한 사람이 대통령에 당선되었으니 그 주위에 천박한 무리들이 모이는 건 당연하겠지만, 요즘 인수위 돌아가는 꼴을 보면 목소리 큰 것으로 동네 반장하시는 이씨 아주머니와 동네 졸부 이씨 아저씨의 대화를 듣는 것 같은데 그게 나라 미래에 대해 이야기라니, 이거 참.

지금 사람들은 영어 교육을 하자는 것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인수위의 영어 교육 방안이 말 안 된다고 이야기하는 거다. 한 마디로 현실성이 없는 이야기라는 거다. 그게 어떻게 영어 교육을 반대하는 것, 영어 안 하겠다는 말이 되는 것인지 참 이해하기 힘든 논리 구조다. 단순한 논리를 이해할 머리도 없는 사람들이 인수위를 꾸리고 있고, 영어 성적으로 기자된 멍청이들이 기사랍시고 낙서를 갈기고 있으니 신문 지상에 연일 우울한 코메디가 펼쳐진다. 아, 기자가 왜 멍청이냐고? 저 문맥에선 '일침'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공갈'이라고 표현해야 어울린다는 것, 한글 좀 쓴 사람이라면 다 알지 않나?

농담조로 영어 안하겠다는 사람들 (영어) 배우기만 해봐라며 `공갈'을 치기도 했다.

얼마나 깔끔하냔 말이다. 인수위 위원장씩이나 되는 사람이니 하는 말이 다 '충고'나' 금언'이라고 생각하는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을리는 없고, 아마 그런 고정관념을 전파하고 싶은 기자인가보다.

여기까지는, 인수위 삽질에 벌써 염증이 난 내 해석이고, 저 말이 진짜 '일침'으로 들리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겠다. 영어 무시했다가 된통 당해 한이 맺힌 사람이라면 말이다(기자 양반 그러신가요?). ;-) 사실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아' 다르고 '어' 다르다는 말이 있듯이 '일침, '공갈'이라는 단어만 가지고도 전혀 다른 문맥을 만들 수 있다는 거다. 영어몰입교육을 통해 어느 수준까지 영어를 일상화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런 말장난이 가능한 수준은 아닐 것이고, 이런 말장난이 가능하다고 믿고 영어에 매진한 세대들은 따끔하지도 않은 말을 일침이라고 표현하는 기자의 낙서에 감명 받는 국어 능력을 가지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어서 말이다.

나는 요즘, 긍정적이고 가능하다는 사고를 가진 사람들을 만드는 국민보완계획이 진짜 있다고 생각하는 중이다.

2MB가 만들려는 세상이 정말, 두렵고 무섭다.

  1. BlogIcon 민노씨

    | 2008.01.31 17:50 | PERMALINK | EDIT | REPLY |

    ㅎㅎ
    시원하게 잘 지적하셨습니다!
    강추네요. : )
    트랙백 쏩니다.

  2. BlogIcon 배움군

    | 2008.01.31 22:18 신고 | PERMALINK | EDIT |

    요즘 신문 보기가 겁나요. ;-)

  3. 아저씨

    | 2008.01.31 22:12 | PERMALINK | EDIT | REPLY |

    찌랄을털어라
    너라도 기자하고 애기해봐라 열안받나
    기자가 사실보도해야지
    보도꺼리를 만들어서할려고하니 정치인들 불쌍타

  4. BlogIcon 배움군

    | 2008.01.31 22:19 신고 | PERMALINK | EDIT |

    영어 공부만 하시지 말고, 국어 공부 좀 하시고 댓글 달아주세요. ^^;

  5. BlogIcon 히치하이커

    | 2008.01.31 23:44 | PERMALINK | EDIT | REPLY |

    이 피플들이 세이하는 게 베리 언캄훠터블하네요.
    ......

  6. BlogIcon 배움군

    | 2008.02.01 08:22 신고 | PERMALINK | EDIT |

    베리 훌루언트한 프로넌시에이션입니다.

    이거, 은근 재밌는데요?

  7. BlogIcon 달애인

    | 2008.02.01 00:40 | PERMALINK | EDIT | REPLY |

    이런 글에 공감 댓글 달았다가 2MB 취임하고 나면 쥐도새도 모르게 잡혀가는 건 아닌지 모르겠어요.

  8. BlogIcon 배움군

    | 2008.02.01 08:23 신고 | PERMALINK | EDIT |

    영어로 적어 놓지 않아서 무슨 말인지 잘 모르실 겁니다. 안심하고, 한글로 뒷담화를 즐기시길(영어 만쉐이~).

  9. BlogIcon 이승환

    | 2008.02.01 00:42 | PERMALINK | EDIT | REPLY |

    오늘 이 이야기 많이 나왔는데... 못 봐서 아쉽습니다 ㅠ_ㅠ

  10. BlogIcon 배움군

    | 2008.02.01 08:24 신고 | PERMALINK | EDIT |

    바쁘셨나봐요? 그건 그렇고, '여친' 문답은 어떻게 잘 작성하고 계신지요?

  11. BlogIcon 칫솔

    | 2008.02.01 02:57 | PERMALINK | EDIT | REPLY |

    한마디로 똥오줌 못가리는 상황인게지요. 개도 잘 교육 시키면 지가 알아서 똥오줌을 가리는 데 말입니다. -.ㅡㅋ

  12. BlogIcon 배움군

    | 2008.02.01 08:25 신고 | PERMALINK | EDIT |

    비리를 비리로 막는 2MB씨를 보고 배웠는지 뻘짓을 삽질로 막고 있으니, 진짜 쉣스러운 상황입니다.

  13. BlogIcon polarnara

    | 2008.02.01 12:00 | PERMALINK | EDIT | REPLY |

    영어 배우기만 하면 어떻게 하겠다는건지 궁금합니다. 좌시하지 않을 생각일까요?

  14. BlogIcon 배움군

    | 2008.02.02 10:31 신고 | PERMALINK | EDIT |

    은근 겁나기는 하네요 ;-)

  15. BlogIcon 구루마루

    | 2008.02.01 13:27 | PERMALINK | EDIT | REPLY |

    명쾌한 포스팅이군요. 지적에 절대 공감합니다.

    무슨 저런 농담에 일침이라니..
    근데 요새 인수위는 영어로 회의 안하나요? 자기들 부터 솔선 수범해 보여야 하지 않나...

  16. BlogIcon 배움군

    | 2008.02.02 10:32 신고 | PERMALINK | EDIT |

    그게, 영어로 한다고 했던 것 같은데 실제로 하고 있는지는 모르겠습니다. 녹음해서 들려주면 대박일 것 같은데요.

  17. BlogIcon 비퍼플

    | 2008.02.02 02:20 신고 | PERMALINK | EDIT | REPLY |

    명박이(이명박 영어식 표현)가 무슨 생각을 하는건지...
    회사원으로 시작해서 승승장구 하더니만..
    자기가 하는 일은 뭐든지 성공할꺼 같은
    자만심만 가득한데다가...

    언론을 자기편으로 만드는것을 보면 노무현 대통령과는 달리
    수완이 뛰어나니...블로거가 아무리 아니라고 해도 조중동의
    파워에는 못따라 가겠죠...

    앞으로의 5년이 심히 걱정되네요...

  18. BlogIcon 배움군

    | 2008.02.02 10:35 신고 | PERMALINK | EDIT |

    원래 그 둘은 같은 편 아니었나요? ^^;

    이명박 씨가 성공한 사람인 것은 맞는데 21세기의 역할 모델로 적합한 사람인지는 모르겠습니다. '성공'이라는 개념부터 다시 생각하게 만드는 사람인지라.......

    지난 5년도 심히 걱정스러웠지만 그건 서막에 불과한 것 같아 저도 심히 걱정되네요.

  19. BlogIcon 쿨짹

    | 2008.02.03 10:43 | PERMALINK | EDIT | REPLY |

    며칠 전만해도 전 인수위가 무슨 사람 이름인줄 알았어요. 이경숙이란 이름도 처음 들었고요. 대단한 발언으로 이렇게 순식간에 유명해질 수도 있는 거군요.

    mb가 만들려는 세상이 과연 이루어질까요? 좀 무섭죠.

  20. BlogIcon 배움군

    | 2008.02.04 11:43 신고 | PERMALINK | EDIT |

    저도 정치인 이름 따위 관심 안 가지고 살고 싶습니다. 근데 그게 쉽지 않네요. 쉽게 그럴 수 있을까, 요즘 그걸 고민하고 있습니다.

  21. 비단박하

    | 2008.02.11 11:00 | PERMALINK | EDIT | REPLY |

    재미있게 잘 읽었습니다.
    공감되는 부분이 많아서 제 블로그로 몇가지 글 퍼갑니다.
    앞으로도 속 시원한 글 많이 올려주세요^^

« PREV : 1 : ···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 : 183 : NEXT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