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무현

Posted 2008.02.25 00:10

나 역시 그가 다시 평가 받아야 한다고 생각한다.

작게는 박미석 사회정책수석 내정자를 통해 김병준 논문 표절 사건을 떠올릴 수 있거나 고소영 라인이라는 비난을 통해 박기영에게까지 훈장을 준 일을 떠올릴 수 있는 사람이라면, 크게는 당선자의 대운하 강행 의지에서 FTA를 강행한 것과 같은 신념을 읽을 수 있는 사람이라면, 당연히 전임 노무현 대통령을 다시 평가하게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 전 대통령에게 종교에  가까운 지지를 보낸 세력이 있는 것처럼 현 대통령을 만든 것은 미신에 가까운 염원이었다는 것을 기억한다면 또 다른 공통점을 찾아낼 수도 있을지 모르겠다.

수적으로 우세한 여당을 가졌었다는, 가지게 될 것이라는 것도 빼먹을 수 없는 공통점이다. 그 힘으로 실제 무엇을 했는지 생각해보면 기실, 이명박 정권은 조금 더 후안무치한 참여정부라는 성급한 결론에 이를지도 모르겠다.

이명박정권이 참여정부와 무엇이 같고 무엇이 다른지, 그걸 겪으며 나는 노무현을, 그리고 내 정치적 지향을, 다시 생각하게 될 것 같다.

물론, 현재의 그에 대한 솔직한 감정은 역대 최악의 대통령이었다는 찌라시들의 포화 속에 쓸쓸히 고향으로 떠나는 사람에게 느껴지는 연민이지만 말이다.

신고
« PREV : 1 : ··· : 12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 : 183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