잇다넷 글 분류에 대해

Posted 2007.04.27 08:00

민노씨의 의견에 제 의견을 덧붙입니다. 우선 민노씨가 정리하신 잇다넷 글 분류는 아래와 같습니다.

  • 전체글 (기본설정)
  • 블로그 - 블로그. 블로거. 블로기즘
  • 메타블로그 - 올블. 올블로그. 메타블로그
  • 언론 - 언론. 온라인저널리즘. 저널리즘
  • 종이신문 - 신문. 한겨레. 조선일보
  • 잇다넷 - 잇다넷. 블로그카페
  • 저작권 - 저작권. 저작권법. 불펌
  • - 책. 서평. book

여기서 약간의 기술적인 이야기를 해야겠습니다. 현재 올블로그 블로그카페(이하 블카)는 카테고리와 태그 기준으로 글을 수집합니다. 위 목록에서 오른쪽에 있는 항목을 자신의 글에 태그로 달면 왼쪽에 있는(굵은 글꼴로 표시된) 잇다넷 분류에 들어가는 식입니다. 이 시스템의 문제는 정밀한 글 분류가 거의 불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블로거 개개인이 태그를 다는 습관은 매우 다양합니다. 이에 대해서는 거북거북 월드 (ㅡ.-)(-.ㅡ) @ Tistory - 태그의 올바른 사용법? 글을 참고하시면 좋을 것 같습니다. 나아가 현재 잇다넷의 각 분류를 클릭하여 어떤 글이 등록되어 있는지 살펴 보십시오.

가령 올블로그에 대한 글을 쓰면서 블로그, 올블로그, 언론, 저작권 이 네 개의 태그를 한 글에 넣을 가능성은 매우 높습니다. 그 경우 잇다넷의 네 가지 분류에 글이 등록됩니다. 저는 이런 상황에서는 잇다넷이 그 자체로 어떤 경쟁력도 가질 수 없다고 생각합니다. 클릭하면 다른 사이트로 이동해야 하는 구조에서 방문자를 머물게 하고 새로운 방문자를 모을 수 있는 가장 강력한 도구는 잘 정리된 글 목록일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하고, 블로거가 임의로 입력한 태그를 기반으로 제공되는 목록은 정리된 글 목록을 원하는 방문자의 흥미를 잃게 만들 수 밖에 없다고 생각합니다.

그렇다면 이런 상황을 개선하는 방법은 무엇일까요? 한 가지 방법은 잇다넷 구성원이 태그를 조심해서 다는 것입니다. 가령 올블로그를 통해 제기된 저작권 문제라고 해도 태그를 달 때에는 올블로그나 블로그란 태그를 달지 않고 저작권이란 태그만 다는 방식이죠. 그러나 이 방법은 블로거 개인의 자유로운 태그 사용을 심각하게 제한한다는 단점이 있습니다. 그것보다 나은 방법은 무엇일까요? 해답은 의외로 간단합니다.

자유로운 태그 사용이 문제라면 발상을 전환해서 일반적으로 생각하기 힘든 태그를 쓰는 것입니다. 가령 잇다넷의 종이신문 분류로 보내고 싶은 글이라면 원하는 태그들을 적은 후 '잇다넷종이신문'이란 태그를 적는 겁니다. 저작권이라면 '잇다넷저작권'이 되겠죠. 그렇습니다. 수집되는 태그 수를 분류당 하나로 제한하자는 겁니다. 그리고 그 태그는 잇다넷에 글을 보낸다는 의도를 대표할 수 있고 그 용도로만 기능할 수 있도록 길고 복잡한 형태여야 한다고 주장하는 것입니다.

물론 이 주장을 수용해 수집 분류를 수정하면 잇다넷에 등록되는 글 수가 현저히 줄어들 것입니다. 나아가 이러한 수집 정책 변경이 잇다넷의 정체성과도 관련된 문제를 불러올지도 모릅니다. 그러나 약한 고리로 나열된 글 목록보다는 숫자는 적지만 구성원의 확고한 의도가 개입된 글 목록이 잇다넷에게-그리고 익명의 방문자에게- 더 도움이 될 거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다소 파격적이지만 아래와 같은 분류와 수집 태그를 제안합니다.

  • 전체글 - 무조건 수집으로 변경할 것을 제안합니다.
  • 잇다넷 - 잇다넷토론, 잇다넷잡담
  • 칼럼 - 잇다넷칼럼
  • 블로그문화 - 잇다넷블로그
  • 미디어 - 잇다넷뉴미디어, 잇다넷종이신문
  • 저작권 - 잇다넷저작권
  • 추천과 리뷰 - 잇다넷추천, 잇다넷추천블로그, 잇다넷추천서적, 잇다넷추천음악, 잇다넷추천영화
  • 공부방 - 잇다넷공부
  • 정치사회 - 잇다넷정치사회
  • 생활문화 - 잇다넷생활문화

전 분류와 수집 태그만으로 거기 어떤 글이 속하는지 명확히 알 수 있어야 한다고 생각합니다. 나름 고심해서 정한 분류 이름과 수집 태그이기 때문에 여러분들도 쉽게 구분할 수 있다고 생각하고 각 분류와 수집 태그의 의미에 대해서 자세히 설명하지는 않겠습니다. 다만 각 분류에 수집 태그가 여러 개인 것을 설명하자면, 미디어 분류의 경우 민노씨의 의도에 공감하여 구식 언론에 대한 비판과 뉴미디어에 대한 평가를 구분하고자 하는 것이고, 경우에 따라 미디어를 뉴미디어와 종이신문으로 나눌 수 있는 장점을 제공하고자 하는 것입니다. 대분류를 두 가지로 나누면 좋겠지만 일단 처음엔 글이 부족할 가능성이 많으므로 한 분류에 수집 카테고리를 두 세 개씩 배치한 것입니다. 잇다넷 분류 같은 경우 회원 수가 많아지면 토론과 잡담을 나눌 수 있을 것입니다. 추천과 리뷰 역시 마찬가지이며 '잇다넷추천'을 포함시키면 분류가 모호한 추천도 가능하리라 생각했습니다.

전 위와 같은 분류면 잇다넷의 초기 의도를 지키면서 의미 있는 글 목록을 제공할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물론 이런 엄격한 수집 정책의 단점도 여러가지가 떠오르지만 전 장점이 더 많을 것이라 확신합니다.

이러한 주장과 제안의 근저에 있는 것은 잇다넷 차별화와 구성원의 참여의지 고취라는 것을 이해해 달라는 말로 글을 마칩니다.

신고

'experimental > itdanet' 카테고리의 다른 글

블로그  (10) 2008.03.20
잇다넷 - 작업기록  (6) 2007.04.27
잇다넷 글 분류에 대해  (2) 2007.04.27
잇다넷 운영에 대한 내 생각  (5) 2007.04.06
블로그카페를 살펴 보고  (9) 2007.04.05
« PREV : 1 : ··· : 107 : 108 : 109 : 110 : 111 : 112 : 113 : 114 : 115 : ··· : 183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