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명박 씨의 신년사

Posted 2008.01.01 18:46

존경하는 국민 여러분. 건국 60주년을 맞는 해에 정권교체가 이루어져서 새로운 정부가 들어섭니다. 그동안 대한민국이 걸어온 길은 험난했습니다. 그러나 우리는 끊임없는 도전을 통해 남들이 불가능하다고 한 것들을 성취해 왔습니다. 이제 나라의 모든 부문이 보다 성숙한 단계로 올라서야 합니다. 낡은 것을 떨쳐버리고 새로운 것을 창조해 미래와 세계를 향해 나아가야 합니다. 2008년을 ‘대한민국 선진화의 원년’으로 삼읍시다. 국민 모두가 하나 되어 세계 일류국가 만들기에 나섭시다. 저는 이 길에 앞장서면서 국민 여러분께 한 가지를 제안하고자 합니다. 대한민국 선진화의 시작을 법과 질서를 지키는 것에서 시작합시다. 과거 우리는 눈앞의 성과와 개인적 이익에 연연해서 법과 질서를 제대로 지키지 않았고 원칙을 무시하기도 했습니다. 선진화를 향한 모든 것은 법과 질서를 지키는 것에서 출발해야 합니다. 국가도, 국민도, 대통령도 예외일 수 없습니다. 가정에서부터 학교도, 기업도, 노동자도 법과 질서를 지키는 데 소홀히 해서는 안 됩니다. 정치도 원칙을 지켜야 하며, 남북관계에 있어서도 기본이 지켜져야 합니다. 우리 모두 편법과 불법은 이제 더 이상 시도하지도 말고, 용인하지도 맙시다.‘떼법’이니 ‘정서법’이니 하는 말도 우리 사전에서 지워 버립시다. 우리가 소망하는 일을 이루려면 참고 기다려야 합니다. 하루아침에 경제가 좋아질 수 없습니다. 지금 형편이 어렵고, 여건이 좋지 않지만 분명히 바른 길이 있습니다. 마음을 다잡고 신발 끈을 조여 맵시다. 조금만 더 참고 노력하면 그 길이 훤히 열립니다. <http://news.media.daum.net/politics/others/200801/01/seoul/v19451893.html>


이명박 씨의 신년사에 숨어 있는 것

  1. 박정희의 '인내'
  2. 전두환의 '법과 질서'
  3. 김영삼의 '세계화'

이명박 씨의 신년사를 한 마디로 줄이면,

적반하장


적반하장 [賊反荷杖] 요약 도둑이 되레 매를 든다는 뜻으로, 잘못한 사람이 도리어 잘한 사람을 나무라는 경우를 이르는 말.

신고
« PREV : 1 : ··· : 21 : 22 : 23 : 24 : 25 : 26 : 27 : 28 : 29 : ··· : 183 : NEXT »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