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히 이경숙 인수위원장은 `영어로 하는 영어수업'에 대한 일각의 반발을 염두에 둔 듯 농담조로 영어 안하겠다는 사람들 (영어) 배우기만 해봐라며 `일침'을 놓기도 했다.

영어는 잘 하는지 모르겠지만, 개념은 안드로메다에 두고 온 것이 분명한 이경숙 씨가 연일 화제다. 천박한 사람이 대통령에 당선되었으니 그 주위에 천박한 무리들이 모이는 건 당연하겠지만, 요즘 인수위 돌아가는 꼴을 보면 목소리 큰 것으로 동네 반장하시는 이씨 아주머니와 동네 졸부 이씨 아저씨의 대화를 듣는 것 같은데 그게 나라 미래에 대해 이야기라니, 이거 참.

지금 사람들은 영어 교육을 하자는 것에 반대하는 것이 아니라, 인수위의 영어 교육 방안이 말 안 된다고 이야기하는 거다. 한 마디로 현실성이 없는 이야기라는 거다. 그게 어떻게 영어 교육을 반대하는 것, 영어 안 하겠다는 말이 되는 것인지 참 이해하기 힘든 논리 구조다. 단순한 논리를 이해할 머리도 없는 사람들이 인수위를 꾸리고 있고, 영어 성적으로 기자된 멍청이들이 기사랍시고 낙서를 갈기고 있으니 신문 지상에 연일 우울한 코메디가 펼쳐진다. 아, 기자가 왜 멍청이냐고? 저 문맥에선 '일침'이라고 표현하는 것이 아니라 '공갈'이라고 표현해야 어울린다는 것, 한글 좀 쓴 사람이라면 다 알지 않나?

농담조로 영어 안하겠다는 사람들 (영어) 배우기만 해봐라며 `공갈'을 치기도 했다.

얼마나 깔끔하냔 말이다. 인수위 위원장씩이나 되는 사람이니 하는 말이 다 '충고'나' 금언'이라고 생각하는 고정관념을 가지고 있을리는 없고, 아마 그런 고정관념을 전파하고 싶은 기자인가보다.

여기까지는, 인수위 삽질에 벌써 염증이 난 내 해석이고, 저 말이 진짜 '일침'으로 들리는 사람이 있을 수도 있겠다. 영어 무시했다가 된통 당해 한이 맺힌 사람이라면 말이다(기자 양반 그러신가요?). ;-) 사실 내가 하고 싶은 말은, '아' 다르고 '어' 다르다는 말이 있듯이 '일침, '공갈'이라는 단어만 가지고도 전혀 다른 문맥을 만들 수 있다는 거다. 영어몰입교육을 통해 어느 수준까지 영어를 일상화할 수 있을지 모르겠지만, 이런 말장난이 가능한 수준은 아닐 것이고, 이런 말장난이 가능하다고 믿고 영어에 매진한 세대들은 따끔하지도 않은 말을 일침이라고 표현하는 기자의 낙서에 감명 받는 국어 능력을 가지게 될 것 같다는 생각이 문득 들어서 말이다.

나는 요즘, 긍정적이고 가능하다는 사고를 가진 사람들을 만드는 국민보완계획이 진짜 있다고 생각하는 중이다.

2MB가 만들려는 세상이 정말, 두렵고 무섭다.

신고
« PREV : 1 : ··· : 13 : 14 : 15 : 16 : 17 : 18 : 19 : 20 : 21 : ··· : 183 : NEXT »

티스토리 툴바